Business

한반도 비무장 지대(DMZ) – 지구상에서 가장 강화된 국경

DMZ는 지구상에서 가장 요새화된 국경으로, 양측에 백만 명이 넘는 군인들이 몇 시간 만에 서로에게 방아쇠를 당길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출장이나 휴가로 한국을 방문할 계획이라면 이곳을 절대 놓쳐서는 안 됩니다.

이 모든 것이 한반도에서 방문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거의 없는 한 지점을 가리킵니다. 왜요? DMZ는 지구상에서 가장 요새화된 국경이기 때문에 양쪽에 백만 명이 넘는 군인이 몇 시간 만에 서로에게 방아쇠를 당길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화력이 가장 집중된 지역은 냉전의 마지막 잔재가 되기를 희망하는 이 지역에 있습니다. 이제 제정신이라면 지난 40년 동안 50명 이상의 미국인, 1,000명의 남한 및 수많은 북한 주민들이 소규모 전투로 사망했으며 여전히 지뢰, 면도칼 철사 및 콘크리트 탱크 벙커가 산재해 있는 지역을 방문하고 싶어할 것입니다. ? 놀랍게도 우리 중 많은 사람들이 그럴 것입니다. 따라서 약간의 액션을 찾고 있다면 이것이 확실히 당신을 위한 장소입니다.

DMZ는 아무렇게나 둘러볼 수 있는 단순한 유적지가 아니다. 오히려 그것은 과거와 현재, 그리 대구오피 고 장차 올 것의 혼합입니다. 비무장지대 일대에는 과거에 남북한이 대립했던 터전인 동시에 앞으로 언제라도 충돌이 있을 수 있는 곳이 있다. 하지만 이런 곳을 방문하는 진정한 설렘은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당신의 방문은 “적대적인 지역으로의 진입과 적의 행동의 직접적인 결과로 사망의 가능성을 수반할 것”이라는 공개 양식을 작성하라는 요청을 받았을 때 당신이 어떤 박물관에 있지 않다는 것을 즉시 알 수 있습니다. 해마다 약 18만 명의 관광객이 냉전의 잔재가 남긴 깨끗한 공기와 탁 트인 공간에서 하루를 보내기 위해 서울에서 버스를 타고 올라옵니다. 한국에 출장이나 휴가를 계획하는 사람이라면 이곳을 놓칠 수 없겠죠? 그것은 투어 버스에서 도달할 수 있는 가장 기이하고 가장 매혹적인 장소 중 하나입니다. 재미있지 않나요? 글쎄, 당신이 위험을 감수하고 좋은 날이라고 생각한다면 DMZ는 우리 대부분이 이끄는 둔하고 보호된 삶에서 좋은 탈출구입니다.

판문점
DMZ 한복판에서 서울에서 북쪽으로 버스로 약 1시간 30분 거리에 판문점(공동경비구역)이 있다. 판문점은 1953년 6·25전쟁이 끝나고 한반도가 남북으로 분단된 휴전협정이 체결된 ‘휴전촌’이다. 그 이후로 이곳은 자유남방과 공산주의 북한 사이에 오가는 대화의 장이었습니다. 한국에서 판문점을 방문하려면 정부의 특별 허가가 필요하기 때문에 이곳에 오는 거의 모든 관광객은 외국인입니다. 한국 전쟁에 참전한 사람들, 가족, 역사 애호가 또는 약간의 직관적이지 않은 관광을 찾아 아시아를 트레킹하는 배낭 여행자를 포함하여 많은 방문객이 미국인입니다.

프리덤 로드
투어 버스가 서울을 떠나자마자 이곳은 조금 다르다는 생각이 들기 시작합니다. 판문점으로 향하는 유일한 길인 ‘자유의 길(자유로)’은 일부 지역에서 12차선 정도의 주요 분할 고속도로다. 중앙선은 방대하고 평평하여 탱크와 포병이 침공을 격퇴하기 위해 북쪽으로 향하기 딱 좋습니다. 거의 모든 언덕에 있는 그 이상한 작은 구조물은 무엇입니까? 예, 기관총 배치입니다. 중앙선에 있는 모래주머니 더미도 마찬가지입니다. 길은 임진강 유역을 따라 뻗어 있으며, 이 길이는 철사로 덮인 하나의 연속적인 8피트 울타리와 점재하는 수백 개의 군사 감시 초소가 있으며, 모두 독방 군인이 배치되어 있습니다. 강 자체는 그물과 가시 등으로 가득 차 있어 북한군이나 선박이 남하하는 것을 막는다. ‘자유’와 ‘민주주의’를 알리는 한글 글자가 적힌 거대한 조명 표지판이 강 북쪽을 향하고 있다. 그리고 때때로 길을 가다 보면 바로 옆에 있는 확성기나 멀리 떨어진 스피커를 통해 양측의 선전을 들을 수 있습니다.

Comments Off on 한반도 비무장 지대(DMZ) – 지구상에서 가장 강화된 국경